네팔·국제노사 네트워크 등을 통한 조직화에 의한 풀뿌리 지원사업(통칭: SGRA) 실시

2011년도부터 일본정부(후생노동성)의 보조 사업으로 실시하고 있는 「국제노사 네트워크 등을 통한 조직화에 의한 풀뿌리 지원사업」(통칭: SGRA)은 올해로 6 년째를 맞이했다. 2016년도의 사업을 개시하기 위해, 4월 4일(월)~10일(일)에 카트만두를 방문하여 현지 관계자와의 협의·조정을 실시했다.
네팔에서는 현지의 노·사·정(네팔 노동고용성·네팔 노동조합회의·네팔 상공회의소연맹) 및 ILO로 구성된 「중앙추진위원회(CAC)」, 노동조합만으로 구성된 「중앙관리위원회(MC)」, 사업 실시 지역인 바크타푸르군, 팔사군 및 모란군의 노·사·정으로 구성된 「지역작업위원회(RWC)」를 중심으로 사업을 전개하고 있다.
이번에 개최한 각 위원회에서는 2015년도 사업의 성과와 과제 등을 되돌아보는 것은 물론, 2016년도 사업의 전개를 위한 각 조직의 임무·역할을 재확인하고, ①생활개선·향상에 도움이 되는 공적제도 정보 등을 제공하는 라이프 서포트 세미나의 개최, ②기술 습득을 위한 JILAF 주체 직업훈련의 제공, ③호조 조직인 협동조합의 설립 및 활성화 - 등을 통해 새로운 성과·실적을 축적해 나가는 것을 확인했다. 각 군은 올해 새롭게 비공식 부문 노동자(통칭: 네트워크 멤버)를 총 150명 조직(네트워크)화하고, 노·사·정 및 ILO와의 연계를 한층 더 강화하면서 사업을 전개해 나간다.
또한 이번 출장에서는 작년 대지진(4월 25일 발생)으로 막대한 피해를 입은 14군 중, 랄릿푸르군을 방문하여 새로이 자기자금을 이용하여 전개하는 「지진재해 피해자의 생활 재건사업」을 위한 준비위원회를 개최했다. 랄릿푸르군에서는 SGRA 제도를 이용하여 주로 지진재해 피해자를 대상으로, ①생활재건을 위한 정보제공 세미나 개최, ②생활개선을 위한 직업훈련의 제공, ③재해 피해자 및 커뮤니티 간의 서로 돕는 상부상조 조직(협동조합)의 설립 - 등을 실시해 나간다.

일정

내용내용
04/05카트만두 연락사무소와의 협의
04/06네팔 노동조합회의(NTUC)와의 협의
04/07중앙추진위원회, 확대관리위원회(MC + RWC)의 개최
04/08랄릿푸르군 준비위원회의 개최, 현지 스태프와의 협의

참가자 모습

NTUC와의 협의 모습

랄릿푸르군의 관계자 여러분

직업훈련 수료생이 제작한 양초